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에서 강용석이 한상헌 아나운서를 저격하여 파장입니다.

아나운서가 돈을 잘버는 직업인줄 알고 3억을 요구했다가 아닌걸 알자

200만원만 받아챙겼다고 하네요.

사건의 발단은 유흥주점에 종사하는 여자와 일주에 2~3회 관계를 갖었다는것.

한상헌 아나운서는 현재 생생정보통까지 하차 했다고합니다.

강용석이 한상헌 아나운서를 저격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강용석은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현재 KBS 아나운서로 재직중인 한상헌 아니운서를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강용석은 14일 한 매체가 보도한 “술집 성관계 폭로한다.3억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라는 제목의 기사를 인용해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세의 전 MBC 기자는 “기자나 아나운서나 월급이 같다.월깁이 많지가 않다. 3억을 요구당하기 쉽지않다”고이야기를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강용석은 “이 사람들이 현실을 잘 모르고 아나운서가 굉장히 돈 많이 버는 줄 알고 3억 내놔라 이랬는데 결국 돈이 없으니가 200만원만 뜯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세의는 “KBS나 MBC나 월급은 적다. 연예인처럼 어마어마하게 벌지않는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기사에 따르면 현직 KBS 아나운서는 지난해 8월 유흥주점에서 만난 여성과 주기적으로 잠자리를 가졌다. 이후 여성은 이를 빌미로 3억원을 보내라는 취지의 협박 메시지를 보냈다.

당시 기사에서는 현직 아나운서라고만 언급됐지만, ‘가세연’에서 한상헌 아나운서의 사진을 공개해 파장이 일었다. 이후 한상헌 아나운서가 포털사이트에 등장하는 등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한상헌 아나운서는 올해 나이 40세로 지난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입사 전 결혼, 한 방송에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